로고

Special Features

Un Autre Regard

색다른 시선

Un Autre Regard
by Sébastien Simon

색다른 시선(Un Autre Regard)
by Sébastien Simon


From March 10th to March 27th 2022, something that had become rare since the onset of the pandemic finally happened again (just before the Korean government announced the recent changes to travel conditions): a foreign artist willingly came from overseas to Korea with her exhibition! Titled Un Autre Regard (in English: "Another Perspective"), this photographic exhibition took place at the Art Space Alliance Française (annex to the GoEun Museum of Photography, in Marine City). The author, a French painter and photographer named Lorraine Thiria, was present in Busan for the duration of the event, often welcoming visitors in person, and gladly providing detailed explanations.


2022년 3월 10일부터 27일까지,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로 뜸했던 무언가가 마침내 다시 찾아왔다(대한민국 정부가 최근 여행 기준을 발표하기 바로 전). 해외 아티스트가 전시회를 위해 한국을 찾은 것이다 ! 색다른 시선(Un Autre Regard) (영어로는 "Another Perspective")이라고 이름 붙은 이 사진전은 부산 프랑스문화원(마린시티 고은사진미술관 부속 건물)에서 열렸다. 작가인 프랑스 화가이자 사진가인 로레인 티리아(Lorrine Thiria)는 전시 기간 내내 부산에 머물며 종종 관람객을 직접 맞이하고 기쁜 얼굴로 자세히 설명해주었다




Born in Paris, Lorraine Thiria worked for twenty years as a lawyer specializing in the defense of women and children, before devoting herself entirely to painting, photography and writing. There is an obvious reciprocity to her work. While she used to merely take photos as research for her paintings, her pictorial sensibility naturally came to feed into her distinct photographic approach, which has now asserted itself and become an autonomous and free creation. "I like when there is no way to know if it is painting or photography". Indeed, Lorraine Thiria’s pictorial filter always accompanies (and even precedes) her photographic practice, which constantly deconstructs reality to unearth its abstraction.


파리에서 태어난 로레인 티리아는 화가, 사진가, 작가로서의 삶을 살기 이전에, 20년간 여성 및 아동 권익 보호 전문 변호사로 일했다. 티리아의 작업에는 분명한 상호성이 있다. 그림을 그리기 위한 자료로만 사진을 찍던 티리아의 회화적 감성은 독특한 사진 접근법에 자연스럽게 녹아 들어 자율적이고 자유로운 창작물을 탄생시켰다. "그림인지 사진인지 구별할 수 없는 작품을 좋아합니다." 실제로, 로레인 티리아의 그림은 언제나 사진 작업을 수반하며(심지어는 사진보다 그림이 선행하기도), 이를 통해 끊임없이 해체된 현실이 추상화로 이어진다.

스스로 "강박적"이라고 표현하는 과정 속에서, 티리아는 녹슬고 더러운 벽이나 버려진 장소를 계속해서 찾는다. 그녀에게 있어, 벽과 버려진 장소가 가진 과거의 흔적은 그것들을 더욱 생생하게 느낄 수 있게 한다. "사진을 통해 이미 사라져버렸거나 곧 사라질 것들을 포착해내는 순간을 좋아합니다. 부서진 장소에서 나는 살아 숨쉬는 증인이 되어 존재한다는 걸 느낄 수 있습니다. 저는 제가 보고 포착하는 것들, 그리고 그 곳에 살았을 보이지 않는 사람들과 연결되어 있어요. 몇 시간이고 벽의 세밀한 특징이나 부분 부분을 바라볼 수도 있습니다. 시간은 물론이고 어쩌면 공간까지도 초월해 영원한 거품 속에 있는 셈이에요."




In a process which she herself describes as "obsessive", Lorraine Thiria is constantly on the lookout for rusty and dirty walls, or abandoned habitats. To her, their lived-in quality make these materials, which retain observable traces of the past, feel vibrant and alive. "With my photographs, I like to reveal what has gone, or what might soon disappear. In these broken places, I feel like I exist, like a living witness. I’m both very connected to what I see and capture, and am also connected to the invisible people who used to inhabit these places. I could spend hours observing each detail, each part of these walls. I am in a timeless bubble, in a place that’s out of time and maybe even out of space."



작업 과정의 일부로서 로레인 티리아는 반드시 모험과 탐험을 한다. "바깥에서는 이곳 저곳에서 발견하는 수많은 재료들이 시각을 자극합니다. 겨울 햇살이 비추는 생나제르 조선소의 콘크리트 바닥, 게랑드 염원의 물, 제가 가는 모든 곳의 모든 것들 말이에요. 이 재료들을 가능한 한 자세하고 가까이 살펴보며 그들의 선, 뉘앙스, 질감과 색깔을 이해하려 노력합니다. 그만큼 재료에 가까이 다가가게 되면 실재성과 구체성이 적어지고, 더 이상 눈으로 그 재료를 구별할 수 없는 상태가 됩니다." 사실 티리아는 이미지에 내재된 모호함과 혼란을 통해 타인의 감정을 촉발시키기를 즐긴다. 그것이 타인의 상상력을 자극하기 때문이다. "관람객들은 자유롭게 제 이미지를 관람할 수 있습니다. 제 작품에서 무엇을 보든 선택은 그들의 몫이니까요."


As part of her process, Lorraine Thiria must venture out and explore. "When I am outdoors, my eye is stimulated by a multitude of materials which I randomly capture here and there — on the concrete ground of the Saint-Nazaire shipyards in the winter light, or in the water of Guérande’s salt flats, or wherever I travel… I zoom in or I physically come as close as possible to the materials so that I may grasp all their lines, nuances, textures and hues. When I am that close to the materials, they become less tangible and less concrete, and my eye can’t distinguish what they’re made of anymore." In fact, that sense of ambiguity and confusion, which is intrinsic to her images, is wholly enjoyable for her to provoke in others — because it also triggers their imagination: "Eventually, my audience can look at my images freely, since they can choose to see whatever they want in them."


이미지를 어디(두껍고 질감 있는 종이 또는 빛을 반사하는 알루미늄 시트)에 표현하느냐 하는 문제만큼 티리아가 중요시하는 것은 어떤 순서로 이미지를 배치하느냐 하는 것이다. "한 장 한 장의 모든 사진이 흥미로워요. 하지만 저는 이 사진들을 의미 있는 조합으로 배열하고 싶습니다. 그래서 전시를 둘러보는 이들을 아우를 수 있는 다채롭고 구조화된 이야기를 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그래서 둘씩 또는 셋씩 사진을 짝지어요. 때때로 위치, 시간, 연대나 재료적 측면에서도 공통점이 없을 때는 선과 색감을 균형 있게 배치해 전체가 하나의 그림처럼 보이게 합니다. 이것이야말로 제가 반드시 고려해야 할 전체적인 조화입니다."




As much about what she prints her images onto (thick, textured paper; or aluminum sheets that catch and reflect the light), Lorraine Thiria is also very careful about the order in which she displays them. "One by one, I find each photograph interesting. But I want to arrange them in a combination that makes sense. So I try to tell a colorful and structured story which evolves as one walks through the exhibition. To that end, I pair photographs in diptychs or triptychs. Sometimes, they have nothing in common, neither location, time, chronology, nor material, but their lines and hues are in such good balance that, together, these photographs seem to turn into a painting. It’s the whole that I must consider, the general harmony."


Discover more about Lorraine Thiria’s work: www.lorrainethiria.com
Art Space website: http://www.artspace-afbusan.kr/bbs/board.php?bo_table=exhibition&wr_id=226&ex=prev
... by this information:
Official website:
https://www.afbusan.co.kr/ko/2022 년-프랑코포니의-축제-색다른-시선/#/ (Korean version)
https://www.afbusan.co.kr/la-francophonie-secrit-au-feminin-busan-2022-un-autre-regard/#/(French version)


Contact: info@afbusan.co.kr / +82 (0)51 465 0306
Follow Alliance Française on www.facebook.com/alliancebusan or Instagram: @afbusan

————————————————————————————————————
[Here is an embedding link of a video documenting Lorraine Thiria’s work: it’s only to add it into the online version of the article]


————————————————————————————————————
TO HELP WITH TRANSLATION
Un Autre Regard —> 색다른 시선
Lorraine Thiria —> 로렌느 티리아


로레인 티리아의 작품은 여기서 더 찾아볼 수 있다: www.lorrainethiria.com
아트 스페이스: http://www.artspace-afbusan.kr/bbs/board.php?bo_table=exhibition&wr_id=226&ex=prev
연락처: info@afbusan.co.kr / +82 (0)51 465 0306
알리앙스 프랑세즈
페이스북:  www.facebook.com/alliancebusan
인스타그램: @afbusan

————————————————————————————————————
[로레인 티리아의 작업을 기록한 동영상 링크: 온라인 기사용]


————————————————————————————————————
TO HELP WITH TRANSLATION
Un Autre Regard —> 색다른 시선
Lorraine Thiria —> 로렌느 티리아



Special Featu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