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Cultures & Festivals

Other perspectives on Busan

부산을 향한 색다른 시선

Other Perspectives on Busan
by the 2022 class of Understanding & Expression of Photography
(Dongseo University, International College)
부산을 향한 색다른 시선
by 2022 사진의 이해와 표현
(동서대학교 International College)

Following the visit of Lorraine Thiria’s exhibition Un Autre Regard in March 2022, the multinational students of the 2022 class of Understanding & Expression of Photography inDongseo University, International College, were tasked with presenting their ownperspectives or impressions of Busan through photographs and short captions. The  result comes to you in the form of this collective article — as diverse as its authors themselves, who hail from Uzbekistan, Vietnam, Indonesia, Morocco, Lithuania, Belorussia,Finland, and Korea.
동서대 International College 사진의 이해와 표현 수업 수강생들은 2022년 3월 로레인 티리아의 전시 색다른 시선을 관람한 후 자신만의 사진과 짧은 설명을 덧붙여 부산에 대한 색다른 시선을 표현하는 과제를 받았다. 우즈베키스탄, 베트남, 인도네시아, 모로코, 리투아니아, 벨로루시, 핀란드, 한국 출신의 학생들은 국적만큼이나 다양한 시선을 보여주었다.


Follow DSU students’ photographic journey through Instagram: @dsu.jpg
DSU 학생들의 작품은 인스타그램@dsu.jpg에서 확인할 수 있다.






Title: Busan outside of Busan
by Shin Min Chang

Living outside of Busan, the scenery I saw is a bridge connecting other cities passingover the Nakdong River. I want to play the role of connecting and meeting people,
like this bridge.


제목: 부산 밖의 부산(Busan outside of Busan)
by 신민창

부산 밖에 살며 내가 본 풍경은 낙동강을 가로질러 도시를 연결하는 다리였다. 나도 이 다리처럼 사람들을 만나고 연결하는 역할을 하고 싶다.




Title: Purity, Happiness, Joy
by Abbos Ilyosjonov
 
Children are angels on the Earth. They never hesitate to do what they want to do.
They don't hurt you. They don't make fake smile. They are not racists. They are
always busy with themselves. They share love and happiness. I like looking at what
children do, because I can see things that I didn't experience in my childhood. I can
remember the precious moments that I had. Observing them is stress relief for me.
 
제목: 순수, 행복, 기쁨(Purity, Happiness, Joy)
by Abbos Ilyosjonov
 
어린이는 이 땅 위의 천사들이다. 아이들은 하고 싶은 일을 망설이지 않고 한다. 당신을 다치게 하지도 않는다. 거짓 미소를 짓지도 않는다. 인종차별을 하지도 않는다. 아이들은 언제나 아이들끼리 바쁘다. 사랑과 행복을 나눈다. 아이들을 바라보는 건 즐겁다. 내가 어린 시절에 겪지 못한 것들을 볼 수 있게 해 주니까. 내가 겪었던 소중한 순간들을 기억하고 있다. 아이들을 바라보는 건 나의 스트레스 해소법이다.




Title: The Dark Side of the Moon
by Siddikov Nurbek
 
Like the moon, big cities also have two sides. As we all have gotten used to seeing only the good, rich sides of the Busan city, we rarely pay
attention to the poor sides of it. Whenever I go to Gimhae, I see a man who lives
outside, under the bridge. I see him there even in freezing winter and hot summer. We can
see how people can live poor lives, even in developed countries like South Korea.
Obviously, this is only one small part of that "dark side".
 
제목: 달의 어두운 면(The Dark Side of the Moon)
by Siddikov Nurbek
 
대도시는 달처럼 양면성을 지니고 있다. 부산의 부촌처럼 좋은 면만 보는 데 익숙해진 우리는 부산의 빈곤한 측면은 보지 못한다. 김해에 갈 때마다 다리 밑에 사는 남자를 보았다. 얼어붙은 겨울날이나 무더운 여름에도 그곳에서 그를 보았다. 한국과 같은 선진국에서조차 사람들이 얼마나 가난하게 살 수 있는지를 알 수 있다. 이것이 "어두운 면"의 일부일 뿐이라는 것도 자명하다.




Title: Atmosphere in Busan
by Abdulaziz Odiljanov
 
Since I started living in Busan, I have always felt that the weather here is different from Central Asia’s, where I came from. Personally, I don’t like the hot weather much (in Uzbekistan, summer is hot, above 90°F). On the other hand, Busan is really warm and rainy during the summer and I like that.
 
제목: 부산의 공기(Atmosphere in Busan)
by Abdulaziz Odiljanov
 
부산에 살기 시작한 이래로 나는 이곳의 날씨가 내가 태어난 중앙아시아와는 다르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더운 날씨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우즈베키스탄의 여름은 섭씨 32도가 넘는다). 반면 부산의 여름은 따뜻하고 비가 많이 와서 좋다.




Title: Jagalchi
by Habibullo Hamidov
 
Busan is the first city that I have ever been to outside of my country. I have been living in Busan for over three and half years. For my perspective on Busan, I chose
Jagalchi Market, the biggest fish market in South Korea.


제목: 자갈치(Jagalchi)
by Habibullo Hamidov

부산은 내가 생애 처음 경험한 해외 도시다. 부산에서 산 지는 이제 3년 반이 넘었다. 부산에 대한 나의 시선을 표현하기 위해 한국에서 가장 큰 수산시장인 자갈치 시장을 선택했다.




Title: Out of Comfort Zone
by Dang Thai Thanh Hieu
 
For me, Busan is a place where I step out of my comfort zone, do things I've never
done, or thought I wouldn't be able to do. I don't know how to describe it in pictures. Here, I feel comfortable trying things I never dared to do. It was the first time I sat at Gwangan Beach all night, waiting for dawn, and chilling and chatting with a little
sister. We talked about our own stories and about life in Busan. At that time, I
realized how Busan gave me so many opportunities, I made new friends and the city changed me. Now, Busan gives me a familiar feeling, like my second home.
 
제목: 안전 지대 바깥(Out of Comfort Zone)
by Dang Thai Thanh Hieu
 
내게 있어 부산은 안전 지대에서 벗어나 스스로 할 수 있을 거라고 한 번도 생각해보지 못한 것들을 할 수 있는 곳이다. 사진으로는 어떻게 표현해야 할 지 잘 모르겠다. 이곳에서의 나는 감히 시도해본 적도 없는 것들을 편하게 시도해 볼 수 있다. 여동생과 함께 광안리 바닷가에서 밤새워 새벽을 기다리며 편안하게 이야기를 나눈 건 처음이었다. 서로의 이야기와 부산에서의 삶에 대해 담소를 나누었다. 그 때 나는 부산이 내게 얼마나 많은 기회와 친구들을 선물해 주었는지, 얼마나 나를 바꾸어 주었는지를 깨달았다. 이제 부산은 두 번째 고향처럼 편안한 감정을 준다.




Title: Cats are all around
by Vu Khanh Linh
Busan is a very special city where there are many wild cats everywhere — from schools, parks, restaurants, or even hospitals. But the amazing thing about this is that they will never starve, and there will always be nice people around to feed
them. This is my favorite thing in Busan.
 
제목: 고양이는 어디에나 있다(Cats are all around)
by Vu Khanh Linh

부산은 학교, 공원, 식당은 물론이고 병원을 포함한 어디에서나 야생 고양이를 볼 수 있는 아주 특별한 곳이다. 하지만 놀라운 것은 이 고양이들이 결코 배를 곯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언제나 다정한 사람들이 고양이에게 먹이를 준다. 이것이 부산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점이다.




Title: Busan sunset
by Nguyen Quoc Hiep
 
At the beginning of spring, the sunset in Busan appears a lot and has its own beauty. When I'm in my country, I rarely see sunsets or I'm too busy to notice, but since I've been here, I've often noticed a change in the sky, perhaps due to feeling a bit
homesick. So the sunset in Busan is very special to me.
 
제목: 부산의 노을(Busan sunset)
by Nguyen Quoc Hiep
 
초봄에는 부산만의 아름다운 노을이 자주 보인다. 본국에 있을 때는 일몰을 거의 보이지 않거나 너무 바빠서 볼 시간이 없었지만, 부산에 온 뒤로는 종종 하늘의 변화를 느낀다. 어쩌면 약간의 향수를 느끼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부산의 노을은 내게 무척이나 특별하다.




Title: Night life and what’s left behind
by Nguyen Hoai Nam
 
Busan never seems to sleep. I love the city by night: the streets are still packed with people, the pubs are full of customers, and the music is getting more and more
exciting. Sadly, what's left behind is trash. I wish everyone would have more effective cleaning measures to make the city even more beautiful.
 
제목: 밤, 그리고 뒤에 남겨진 것들(Night life and what’s left behind)
by Nguyen Hoai Nam
 
부산은 결코 잠들지 않는 도시 같다. 나는 밤의 도시를 사랑한다. 인파로 가득한 거리, 손님들로 북적이는 술집, 점점 더 흥을 더하는 음악까지. 하지만 슬프게도 뒤에 남겨지는 것들은 쓰레기다. 더 아름다운 도시를 만들기 위해 보다 효과적인 조치가 있으면 좋겠다.




Title: Night and day in Busan
by Hannemari Peltola
 
The energy of the city: high buildings, busy night life and bright colors. The calmness of the ocean: waves, colorful seashells and the beach. Two of my favorite things and the opposites of each other.
 
제목: 부산의 낮과 밤(Night and day in Busan)
by Hannemari Peltola
 
도시의 활기: 높은 건물, 북적이는 밤, 색색의 빛. 고요한 바다: 파도, 알록달록 조개껍질과 해변. 내가 가장 좋아하는, 서로 정 반대되는 두 가지.




Title: My Other Perspective
by Bui Thao Nguyen
 
I wanted to pick a place that can convey an “obsession” to a certain topic and this exhibition in Asean Culture House did a great job of that. From photos of the tea
Farms, to using tea leaves to make artworks, and even teaching about tea/coffee
culture across Asian countries, I became more knowledgeable and “gained” a new
perspective after seeing someone’s other perspective.


제목: 나의 색다른 시선(My Other Perspective)
by Bui Thao Nguyen
 
“집착”을 표현할 수 있는 장소를 선택하고 싶었던 내게 이번 아세안 문화원 전시는 안성맞춤이었다. 차 농장 사진들부터 찻잎으로 만든 예술 작품, 아시아 국가들의 다도/커피 문화 교육까지 여러 가지를 배우고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통해 새로운 관점을 “얻게” 되었다.




Title: Mindless Existence
by Lizaveta Horbuzava
 
After two weeks of quarantine, my classmate and I decided to walk a bit around the
place where we live. However, without doing proper research, we ended up in
Sasang district. Most people – especially tourists – tend to not visit industrial districts. They are not appealing as they are dusty, do not
smell good, do not look pretty, and do not have any entertainment for the regular public. They are the ugliest parts of the city that are not often shown, so we are mindlessly existing alongside industrial parts of the city that play a very important role.
 
제목: 마음 없는 존재(Mindless Existence)
by Lizaveta Horbuzava
 
2주 간의 격리 기간 동안, 나는 반 친구와 우리가 사는 동네를 둘러보기로 했다. 하지만 제대로 된 조사도 없이 사상구에 발을 딛게 되었다. 대부분의 사람들, 특히 관광객들은 산업 지구를 방문하지 않으려는 경향이 있다. 먼지도 많고 냄새도 좋지 않은 데다 보기에 예쁘지도 않고 대중들이 즐길 거리도 없기 때문이다. 산업 지구는 대체로 잘 보여주지 않는 추한 부분이기에, 우리는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는 산업 지구를 따라 마음 없이 존재한다.




Title: The sacrifice of today’s kind
by Paulius Kazlauskas
 
I grew up in a small village and was always surrounded by stars, sounds of animals
and loads of greenery. I have sadness within me when these things are not around me. But this image of a street lamp with an accidental green glowing effect did
connect to me. As if Nature was bleeding through this human creation.
 
제목: 오늘날의 희생(The sacrifice of today’s kind)
by Paulius Kazlauskas
 
작은 마을에서 자란 나는 언제나 별, 동물 소리, 푸른 식물들에 둘러싸여 있었다. 이들을 충분히 누릴 수 없는 곳에서는 슬퍼진다. 하지만 우연히 얻은 녹색빛 가로등은 내 마음을 건드렸다. 마치 이 인간의 창조물을 통해 자연이 피를 흘리는 것만 같다.




Title: In the corner of the city
by Michael Paskalino Suprapto
 
When I visited a really quiet cafe in the Shin-Do district that has a 70’s theme,
I was surprised and took this picture as a metaphor of “great things are just around
the corner”. That place left me speechless because everywhere you look, it was just photographic material, they are begging to be photographed.
 
제목: 도시 한 구석에서(In the corner of the city)
by Michael Paskalino Suprapto

 70년대를 테마로 한 신도 구역의 조용한 카페를 방문했을 때, 나는 놀람과 함께 이 사진을 “위대한 것은 바로 코앞에 있다”는 은유로서 이 사진을 찍었다. 어디를 둘러보아도 사진 찍기 좋은, 마치 사진을 찍어달라고 말하는 듯한 이 곳의 풍경에 말을 잃고 말았다.




Title: Spots
by Choi Jun Seo
 
I think Busan is a special city in Korea. Busan is always powerful, but relaxing. The reason I love Busan is that I can find many places to visit, such as cafes. Finding a
new cafe and meeting new people makes me happy. Busan's power gives me energy.
 
제목: 장소(Spots)
by Choi Jun Seo
 
부산은 한국의 특별한 도시다. 언제나 힘이 넘치지만 편안하다. 여러 카페처럼 들러볼 곳이 많아 부산을 좋아한다. 새로운 카페를 찾고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는 게 즐겁다. 부산의 활기는 내게 에너지를 준다.





Title: Night Life
by Amina Ajijin
 
Something about Busan's night life has always piqued my interest. I've always found wandering through deserted or bustling streets in the early hours of the morning to be enthralling. I used to love staying up late as a kid, and I used to get in trouble for it
because of various medical and spiritual views, but I loved it and still do.
 
제목: 밤 문화(Night Life)
by Amina Ajijin
 
부산의 밤 문화는 언제나 내 흥미를 끌었다. 이른 아침 시간 황량한 거리나 번화한 거리를 돌아다니는 것을 좋아한다. 늦게까지 깨어있곤 했던 어릴 적에는 여러 의학적, 영적 견해와 관련된 문제들을 겪었지만 여전히 그 시간을 좋아한다.




Title: Another Cigarette
by Greta Kaziunaite

Some of the biggest issues in Busan (and South Korea in general) include long
working hours, depression, and high smoking prevalence. All those things are
connected. Some people start smoking because they think it will help them deal with stress or depression, caused by working too much. At first, I tried to take photos of hard working people in Busan, but I could not
help but notice people smoking in almost every corner, especially in Seomyeon. Most of them were just taking smoke breaks from work. However, I am proud of the result, because I think those photos speak louder than any written description.


제목: 또 하나의 담배(Another Cigarette)
by Greta Kaziunaite
 
부산(및 대한민국 전반)의 가장 큰 이슈 중 하나는 긴 근로 시간, 우울감, 그리고 높은 흡연율일 것이다. 이 모든 것들은 연결되어 있다. 어떤 사람들은 과로로 인한 스트레스나 우울감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해서 흡연을 시작한다. 처음에는 부산에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의 사진을 찍어보려고 했는데, 구석진 곳이면 거의 빼놓지 않고 담배 피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깨달은 후엔 이 사진을 찍을 수밖에 없었다. 특히 서면에서 심했다. 대부분은 담배를 피며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 하지만 나는 그 어떤 글로 쓰인 설명보다 더 커다란 목소리를 내고 있는 이 사지들을 찍을 수 있어 뿌듯하다.





Title: A Bizarre Connection
by Marta Matiliauskaite
 
Getting the chance to every so often, stop and observe the simple lives led by the
locals here in Busan, has completely shattered my perception of the term “metropolis” and somehow made me feel a lot more at home than I expected it to. Something as simple as wandering the aisles of a food market with a camera in hand not only gives character to every stranger momentarily frozen in frame, but also eases my mind a
bit, and gets me thinking that perhaps this seemingly foreign land is not so foreign
after all.
 
제목: 기묘한 연결(A Bizarre Connection)
by Marta Matiliauskaite
 
종종 멈춰 서서 이곳 부산의 지역 주민들이 이끄는 단순한 삶을 관찰하는 경험은 “메트로폴리스”라는 용어에 대한 나의 인식을 완전히 조각 냈고, 내가 기대했던 것보다 이곳을 훨씬 더 편안하게 느끼게 만들어 주었다. 한 손에 카메라를 들고 식료품점 복도를 거니는 것은 모든 프레임 안에 순간적으로 들어온 이방인에게 캐릭터를 부여할 뿐만 아니라 내 마음을 조금 편안하게 만들어 이 외국 땅이 나중에는 그다지 낯설지 않다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Title: A Closer Look
by Nojus Petrūnas
 
I sat by a small river close to Dongnae station and took photos for over an hour. With the ability granted to me by the camera, I could freeze time and look at the river from a different perspective.
Something that is usually clearly understandable takes a different form. It no longer looks like water — more like wood or stone? Much like how I see the city itself, so vibrant and active,
something so ordinary can change like that only when you take a closer look.
 
제목: 가까이에서 들여다보기(A Closer Look)
by Nojus Petrūnas
 
동래역 근처 작은 강변에 앉아 한 시간이 넘도록 사진을 찍었다. 카메라가 내게 부여해 준 능력 덕분에 나는 시간을 멈추고 다른 관점으로 강을 바라볼 수 있었다. 평소에는 명료하게 이해할 수 있던 것이 다른 형태를 띠기 시작했다. 그것은 더 이상 물처럼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나무나 돌에 가까웠다. 이 도시를 활기찬 곳이라고 생각하는 나의 시선처럼, 가까이에서 들여다보면 아주 평범한 것도 의미를 달리 한다.
 



Title: Kalon (beauty that is more than skin deep)
by Gladys Hertatri Tjandra Mulia
 
I feel melancholic when I take a walk near my church in Seomyeon at night. The
usually busy and crowded place suddenly feels vacant and void of life. It reminds me that, beneath the happiness of living freely in Busan, I can also feel isolated here.
Because even when people smile at me, I’m still a stranger in a foreign country. And sometimes I just miss the familiarity and my home, like I will miss this city when the
time comes for me to leave it. No matter what, I will have spent a part of my youth here.
 
제목: 칼론(Kalon, 보이는 것 이상의 아름다움)
by Gladys Hertatri Tjandra Mulia
 
밤에 서면에 있는 교회 근처를 걷다 보면 우울해진다. 평소에는 붐비고 바쁘던 장소가 갑자기 텅 비고 공허해진다. 그러다 보면 자유로운 부산 생활이 가져다 주는 기쁨 뒤에 숨은 고립감을 느낄 수 있다. 사람들이 내게 미소 지어 줄 때조차 나는 여전히 타국의 이방인이다. 그리고 내가 고향의 친숙함을 그리워하듯, 이곳을 떠날 때가 오면 이 도시를 그리워하게 될 것이다. 어찌되었건 나는 이곳에서 내 청춘의 일부를 보내고 있다.




Title: Thalassophile
by Nethania Chenliasari Lovpinna
 
Usually, around early April, people will go and find cherry blossoms to photograph.
But for me, how to feel the spring isn't just to find these flowers and compet with
others to take a good picture and to upload it first, but also to heal the mind by taking a deep breath from the reality.
 
제목: 바다를 사랑하는 자(Thalassophile)
by Nethania Chenliasari Lovpinna
 
4월 초순이면 대개 사람들은 벚꽃놀이를 하며 사진을 찍는다. 하지만 내가 봄을 느끼는 방법은 이 꽃들을 찾아 경쟁적으로 좋은 사진을 찍어 업로드하는 것이 아니라, 현실에서 심호흡을 하며 내 마음을 치유하는 것이다.




Title: To strive for?
by Calvin Andrew Goenadi
 
Society is built by countless men and women in order for younger generations to get a better life. But we are so fixated on this goal of the future that we often neglect the people who help create this reality to begin with, such as low- level workers,
people that are often invisible to our very eyes but who take a great role in shaping
society as we know it. It is certainly not isolated to Busan or Korea for that matter, but seeing many documentaries about life in Korea makes me realize that not all is as
beautiful as it seems.
 
제목: 무엇을 위해 노력하는가(To strive for?)
by Calvin Andrew Goenadi
 
사회는 새로운 세대가 더 나은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는 수많은 남성과 여성에 의해 만들어진다. 그러나 우리는 때로 이 목적에 너무 집착한 나머지 이 사회를 함께 만들어가는 사람들, 예컨대 저임금노동자와 같은 사람들을 간과한다. 이들은 우리 눈에 잘 보이지 않지만 알고 보면 우리 사회를 만드는 데 지대한 공헌을 하는 사람들이다. 부산이나 한국에 국한된 이야기는 아니지만, 한국에서의 삶을 다룬 여러 다큐멘터리를 보다 보면 모든 것이 눈에 보이는 것만큼 아름답지는 않다는 걸 깨닫게 된다.




Title: Ent’s Mystery
by Dylan Hizkia
 
The city and the forest are opposites. I love trees at night as they really give off chilly and mysterious vibes, whereas city buildings with their glowing windows make me
wonder what is happening there, and what people are doing inside.
 
제목: Ent의 미스터리(Ent’s Mystery)
by Dylan Hizkia
 
도시와 숲은 정반대다. 밤이면 서늘하고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나무를 사랑한다. 그러나 빛나는 도시의 창은 그곳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그 안에 누가 있을지를 궁금해하게 만든다.




Title: Fleeting Hidden Beauty
by Lea Vanessa
 
This picture was taken in early April at the Dajeon EcoPark in the middle of spring. If you were to gaze at the entirety of the canola flower field, you could easily overlook
the fact that the entirety of the scene is composed of these little flowers, that are
roped together into a harmonious composition. Even a singular flower here has its
own beauty and intricate details, even though they’re hidden underneath the sea of
yellow flowers.
 
제목: 잠깐 동안 숨겨진 아름다움(Fleeting Hidden Beauty)
by Lea Vanessa
 
이 사진은 봄이 한창이던 4월 초 대전 에코파크에서 찍었다. 가득한 유채꽃밭을 바라보다 보면 이 작은 꽃들이 조화로운 구성으로 하나의 장면을 이루고 있다는 사실을 간과하기 쉽다. 노란 꽃들의 바다 속에 숨은 이 한 송이 꽃도 그만의 아름다움과 섬세함을 갖고 있다.




Title: City of The Sea
by Kim Namsu
 
Sometimes strong and sometimes soft, the sea in Busan is especially beautiful when it meets the sunset, creating a unique texture by disturbing the colors of the buildings, the sunset and the sky reflected in the sea. The city’s slogan is "Dynamic Busan":
like this slogan, the texture of the sea expresses its dynamism.
  
제목: 바다의 도시(City of The Sea)
by Kim Namsu
 
때로는 강하고 때로는 부드러운 부산의 바다는 노을이 질 때면 특히 아름답다. 건물 위로 바다에 노을과 하늘빛이 반사되어 색색이 흐드러지는 독특한 장면을 선사한다. 그런 부산의 슬로건은 "다이나믹 부산"이다. 이 슬로건처럼 바다의 질감도 역동성을 표현한다.





Title: Calm down with Busan
by Ellen-Maarit Juuso
 
The title reflects the peaceful beauty of Busan and the people who live there. We all have jobs and accomplishments to focus on, so we can forget to enjoy some simple quality time with our family, like this couple at the beach with their child. This moment felt so magical and fragile so I took a picture without even realizing how cute it became.


제목: 부산과 함께 평온을(Calm down with Busan)
by Ellen-Maarit Juuso
 
이 제목은 부산과 부산 사람들의 평화로운 아름다움을 드러낸다. 직업을 갖고 성취를 이뤄내려 하는 우리는 때로 자녀와 함께 해변에 있는 이 부부처럼 가족과의 시간을 즐기는 방법을 잊어버릴 수 있다. 이 순간은 너무도 마법 같고 또 부서지기 쉬워서, 이 사진이 얼마나 귀여울지 생각해보지도 않고 사진을 찍었다.




Title: Katukissa (a street cat)
by Milla Eveliina Karppinen
 
As a cat rescue activist, I was intrigued to see and learn about the street cat situation in Korea. Street animals are also often ignored by people passing by, because
they’ve gotten used to that kind of scene. There is not nearly enough resources to
solve this problem in a heartbeat, but one of the things we can do is spread
awareness. It is our responsibility to speak for those who can’t. Sharing their stories
in a form of pictures and texts is the beauty of it all. Cats deserve better than this.


제목: 길고양이(Katukissa)
by Milla Eveliina Karppinen
 
고양이 구조 활동가로서 나는 한국의 길고양이를 보고 그들이 처한 상황에 대해 알고 싶었다. 길에 사는 동물은 행인들에게 익숙한 광경이라 무시당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 문제를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없지만, 그래도 한 가지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인식을 확산시키는 것이다. 말할 수 없는 동물들을 대신해 목소리를 내는 것은 우리의 책임이다. 그들의 이야기를 사진과 글로 나타내는 것은 그들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보여준다. 고양이는 이보다 더 나은 삶을 살아갈 자격이 있다.


Cultures & Festivals